오픈컴즈(Open Commz : Open Communications)라고 회사 이름을 정하고 나니 명함을 만들어야 하는 순서가 기다리고 있었다. 부랴부랴 가지고 있던 명함과 구글에서 서칭을 해서 참고를 하고 후배 디자이너의 도움을 받아 일단 주문해서 다음 주 받을 예정인데 찾다 보니 늘 느끼는 것이지만 참 느낌있고 아이디어 통통튀는 명함(name card)들이 너무 많아 좀 퍼왔다.(출처는 구글 이미지 검색)


사진 전문가의 명함. 뭐 받자 마자 뭐하는 사람인지 뙇!!


이 명함을 많이 참조해서 준비했음. :) 하는 일을 태그 클라우드 형태로...눈에 많이 익은 포맷이라.


ㅋㅋ 다이어트에 관련업 종사자의 명함일 듯. 잘라내듯이 뱃살을 없애주겠다. 뭐 이런 뜻?


아마도 천을 가지고 인테리어? 장식 등을 하는 분이 아닐까?


수크 케이스를 본따서 만든 명함이라는데..글쎄... ㅡㅡ;


다이어리의 탭 형태로 되어 있는 명함. 제작비가 만만치 않을 듯... ㅋ


아...이 땅콩은...ㅠㅠ 분명 명함은 맞긴한데... 너무 확실하다.


이런 가격 태그를 이용한 명함들이 많이 보인다. 디자이너나 패션 종사자들이 많은 듯.


ㅎㅎ 건축 설계사의 명함인가? 뭘까 궁금하긴 하네...

이거 심플하면서 정말 아이디어 좋은 명함. 


손금을 이용한 명함인데 UX 디자이너면서 서아프리카의 파이낸스 사업을 한다고 되어 있음.

얼마나 맛난 초코렛이면 명함까지..ㅎㅎㅎㅎ



군대 열풍이다. 군번 컨셉의 명함... :)



위 두개는 상자 포장 뜯는 것 처럼 만들어 뜯어내면 안에 정보가 있는...


복권 좋아하시는 분들께 추천~~ :) 


세트 명함...ㅎㅎ 전부 다 모으려면...



많이 봐왔던 딱 성냥 형태의 명함...


이런 엿같은(?) 명함. ㅎㅎㅎ 고무 같은데 잡아 늘려야 글씨가 보인다. 운동 명함?


ㅎㅎㅎ 포장지 명함. 까 먹어야 뭐가 있는지 안다.


소싯적 면도칼 좀 씹어본 언니들을 위한 명함. 주다스프리스트 형님들도 생각난다.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