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지났는데..마치 40일이 지난 것 같다. 시작부터 감기...아직도 감기... 좋아질 기미가 안보인다.
나이 때문인가..저질 체력의 극을 보여주고 있다.

사람은 두 명이상 모이는 자리에 가면 항상 리더가 생기게 되어 있다.
명백할 정도로 리더의 역할이 아니다 하더라도... 둘 중 누군가는 다른 한명을 이끌게 된다.

여러 명이 모여서 한 조직/집단을 이루면 리더가 생기는데...문제는 그 리더의 자리를 다른 사람들도
항상 눈여겨 보고 있다는 것이다. 그 리더의 흠집만 찾아내려는...자신의 업적을 부풀리려는...

자기가 나서야 할때가 아닌데 나서는 사람들... 많이 있다. 이런 사람들은 아무리 실력이 뛰어나고
먼저 자리 차지한 선배라 하더라도.... 리더가 되어서는 안된다...
그리고 나서지 말고 빠져줄 때를 아는 사람....이런 사람이 오히려 리더의 역할을 더욱 잘 해낼 것이다.

결국 리더는...."때"를 잘 알아야 한다.....그것도 아주 잘....

새로운 곳으로 첫 출근....
그런데 주말에 감기/몸살에 걸려 주말 내낸 잠도 못자고..끙끙 앓다가 출근...ㅜ,.ㅜ

사무실도 멀다...흐미...

늦으면 늦었을 수도 아니면 이를 수도 있는 나이에 새로운 시작과 도전을 한다....
사실 아직도 두근거리긴하다...^_^

이럴땐 속담을 믿어보기로 한다.
"시작이 반이다" ㅎㅎ

반 지났으니...남은 반... 제대로 할 수 있도록...
가다듬어야겠군....

휴휴...^_^
지난 주 무리한 강행군과 이어지는 강의(?)로 인해서 감기에 걸렸었다.
회사 근처 내과에 가서 초강력 울트라 절정의 약을 조제 받고....
헤롱대고 있는데...

문득... 왜 조제용 기침약은 꼭 빨간 물약에 딸기 맛일까? 라는 의문이...ㅡ,.ㅡ
그야말로 쓸데없는 고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왜왜??? 분명 무슨 이유가 있을텐데....
파란색,녹색,노란색 등 여러가지 색도 많은데....
그리고 바나나맛,사과맛,복숭아맛...과일도 여러가지인데...

여러 검색 사이트를 찾아봐도 별반.....헐...궁금하다....ㅡ,.ㅡ

추측컨데...
우리 옛 선조들이 기침약으로 사용했던 오미자가 붉은 색이라서 그런가
하고 생각하고 있으며 아이들이 먹기 좋으라고 달짝지근하게 만드는데
아마도 단 과일하면 딸기쨈,아이스크림등이 생각나서 딸기향을
첨가하지 않았을까 하는 내 나름대로의 정의를 내려본다...ㅋㅋㅋ

혹시 아시는 분은 댓글 달아주셈~~~ ^_^;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