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1/14 - [웹 2.0] - 블로그 마케팅과 신문의 광고는 다른가??
2008/07/29 - [빌어먹을] - 나에게 있어 블로그란...

지난 해 하반기부터 유독 블로고스피어에서 지속적인 언쟁이 있는 이슈꺼리가 있다.
사실....
이런 주제에 대해서... 2MB,정치...등 자판을 두들기는 손가락만 아픈 주제에 대해서는 당분간
포스팅을 안하려고 했었다. 세상은 내가 이 곳을 통해서 떠드는 것보다 더 자연 소음을 발생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많은 블로거들이 상호 비방에 가깝고....욕설이 입밖으로 바로 튀어나올 것 같은 분위기를 여기저기서
감지할 수 있었다. 바로 옆에들 있었다면.... 어땠을까?

私見으로는 웹 환경의 흐름에 따른다고는 하지만.... 블로거들은 블로그 자체에 의미를 좀 더 두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

어느 블로거가 그러던데.... 광고를 부착한 블로그는 모두 지탄의 대상이고....그렇치 않은 블로그는
독야청청.... 순수 혈통 블로거인가? 진짜 그렇게 볼 수 있는가?

애드센스,애드클릭스 등의 광고는 블로그가 하나의 매체로써 인정을 받고 사람들의 왕래가 일어나고 있는
정보 또는 가치 전달의 의미가 있다고 판단된다면.... 부착할 수 있다고 본다.

클릭은 방문자의 선택이고 자유이니까.....
지면 광고가 많이 실린 신문이라면.... 안보면 된다. 그리고 광고의 경우 광고틱(?)하다.
거의  "아..이건 광고네..."라고 알 수 있을 정도이다. 물론 광고성 기획 기사도 있지만....

아..이 광고성 기획기사가 좋은 비교의 예가 될 수 있겠다.
블로거들이 이런 기획광고와 같은 마케팅 유혹에 빠지는 것은 자칫 소비자의 판단 기준을 흐려
놓을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이 든다.

신문과 다르게 블로그는 이제 남여노소 누구든 쉽게 접할 수 있는 매체가 되어버렸다.
신문은 이미 기성세대라는 한정된 소비계층에만 집중이 되고 있는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

그런 매체, 블로그를 운영하는 블로거가 광고 또는 관련된 글이라는 언급을 하지 않고
어떤 특정상품에 대한 글을 올린다면.... 그 내용이 칭찬이건 비난이건 주목을 받게 해주게 되는 것이고
블로그를 통해 나름대로의 신뢰를 확보하려던 많은 사람들의 판단을 자칫 흐려놓게 만들 수도 있을 것이라는
우려가 내 생각이다.

협찬을 받고, 마케팅 의미라면.... 아예 오픈을 하고 하면 뭐가 다를까?
사람이 많이 들어오고 정보를 얻어가고..... 마켙이 형성되게 되면... 당연히 상업화가 된다고 본다.
하지만 블로그가 이제 태동기에 들어선 우리 상황에서는 그런 조금은 빠른 듯한 상업화가
블로고스피어의 형성에 누가 되지 않을까 싶다.

지금 지탄을 받고 있는 블로거들께서는 대행사와의 계약이 있긴하겠지만....
좀 더 대승적으로 블로고스피어의 발전을 바라보았으면 한다....

그리고 이런 논쟁의 중심에는 "삼성"이라는 참 애마한 기업 집단이 배경으로 있다는 것이다.
햅틱,옴니아... 등등... 블로그 마케팅을 통해서 짭짤했던 기업이기 때문이다.

만약....삼성이 아니라 다른 기업이 했었다면...?? 지금과 같았을까?
그건 누구도 모르는 일이지만.... 삼성의 빛과 그림자가.... 블로그 세상까지 뒤 흔들고 있는 그런 답답한
세상이 되어간다는 것이 참 슬프다.
 
세상이 어지러운데.... 블로그 세상만이라도.... 차분했으면 한다. 참여,공유 뿐만아니라.... "배려"라는 항목이
하나더 들어갔으면 한다. 개인 바램이다....^_____^

  1. Favicon of https://daegul.tistory.com BlogIcon 데굴대굴 2009.02.15 22:06 신고

    블로그에서 해당 제품에 대한 신뢰를 얻는 방법은 '까기' 밖에 없는듯..
    (왜 그런지 전혀 이해는 되지 않지만 이게 현실... -_-a)

    • 좋은 전만 부각하는 것은 신문이나 방송에서 돈들여 광고하는 것과 다르지 않기때문...아닐까요? ^^ 그리고 일반적으로 소비자들이 블로거에서 어떤 서비스나 제품에 대한 정보를 얻고자 하는 것이 뭐가 좋다,기능이 어떻다 라기 보다는...소비자의 입장에서의 솔직한 의견이나 혹시 모를 문제점에 대해서 알고 싶어하는 것 때문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2. Favicon of https://www.elliud.net BlogIcon 의리형 2009.02.16 14:57 신고

    공정한 입장에서 평가란 꽤 힘들지 않나 싶습니다. 내 공정과 네 공정의 기준도 다를 것이고..

    • 예 맞습니다. 어떤 사실이나 사물에 대한 평가를 내린다는 것은 그 결과에 따른 책임을 같이 져야 한다고 봅니다.그러다 보니... ^^

      이런 마찰이 일어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글 감사합니다.

  3. 2009.02.17 17:53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