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블로그 마케팅 관련된 의견들이 블로고스피어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것 같다.
몇 블로거들의 글에 댓글을 달아봤는데... 나도 의견을 간단하게 덧붙여 보고자 한다.

2008/07/29 - [빌어먹을] - 나에게 있어 블로그란...

이미 윗글 처럼 블로그는 나에게 있어 인간 까칠맨의 사고와 관점, 비판론을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고
널리 알리기 위한 나만의 가치 충전소와 같은 존재일 뿐이다.

하지만 자신의 생각을 다름 사람들이 보게되고 같은 주제에 대해서 토론을 하게 된다면(댓글,트랙백)
이는 미디어라고 봐도 무방하지 않을까 하는 것이 사견이다.

물론 기성 미디어들과는 다르지만 그 성격이 그러하게 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는 것이다.
결국 그렇기에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고 글을 읽는 유명 블로거들에게는 광고(마케팅) 매체로써의
역할을 기업들이 기대하고 유혹(?)하는 것이다.

기존 미디어에 집행하는 광고비에 비해 월등하게 저렴하고 그 효과는... 아직 잘 모르겠지만...
유사하거나 효율적일 수는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그게 흔히 말하는 블로그 마케팅이라고 생각한다.

까칠맨 본인도 현재 하고 있는 이벤트의 사은품 일부를 협찬을 받으면서 이벤트의 주제로 삼고 있다.
어떻게 보면 비판의 대상인 프레스 블로그의 방법과 유사하다. 사실 참고를 안했다고 할수 없다 ^_^
이런 건 어떻게 봐야하는가? 협찬을 받았지만 사실 까칠맨이 근무하는 회사에서 판매하고 있는
제품인 것이다. 물론 이벤트를 마침 기획했었고 해당 부서 직원들이 부탁을 했던 것이기도 하지만...

그럼 나에게 작지만 저 제품을 지원해 준것은 왜일까?
광고라는 측면에서 접근을 했기 때문이다. 기업의 광고에 대한 관습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결과는 나중 문제이고 이렇게 하나라도 더 노출되고 알려지는 행위 자체만으로도 목적을 달성했다고
생각하는 것 때문이 아닐까 생각되는 것이다.

그래서 기업들이 유명 블로거들을 섭외(?)하기 위해서 노력하는 것이고 그런 시장의 수요를
부흥하듯이 전문 대행사가 나오기 시작한 것이다.
어떻게 보면 웹 서비스에서 블로그가 급성장함에 따라 자연스럽게 형성된 PR 마켓이라고 본다.

기업들은 일간지에 광고를 많이 한다. 사실 신문 광고를 통해서 제품을 구입하거나 서비스를 이용하는
소비자는 예전 보다 현격하게 줄었을 것은 설명치 않아도 예상되는 부분이다.

하지만 그래도 꾸준히 광고를 한다. 왜? 위에서 말한 것과 같다.
우리는 건재하다, 우리는 일간지에 광고도 한다. 라는 존재감에 대한 발로인 것이다.
직접적인 효과를 얻기 위한 광고도 있지만 대부분이 이런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광고라고 본다.

어떻게 보면 블로그 마케팅과 유사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

논란이 일고 있는 블로그 마케팅에 대해서는 난 부정적이지도 긍정적이지도 않게 본다.
하지만 어떻게 본다면 변화하는 웹 환경에서의 나타날 수 있는 현상일 것이다.
문제는 그런 것을 의도적으로 과대 포장하고 잘못된 정보를 제공하므로써 많은 블로거들의 판단을 흐리게
하는 것은 지양되어야 할 것이고 단지 윤리강령 같은 것으로만 방지할 수 는 없을 것이라고 본다.

기업의 유혹을 성인군자처럼 무조건 거부하라는 것도 아니다. 개인 블로그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유혹에 대한 책임과 댓가는 아마도 해당 블로거가 같이 지고 가야하지 않을까?

개인적으로 블로그 마케팅에 관심이 많았는데...이 글 이후에는 당분간 언급을 하지 않을 것이다.
4년전 처음 블로그를 하게된 초심으로 그냥 나의 생각을... 정리하고 알리는데 집중을 할 예정이다.


내 닉네임, 내 블로그 명 처럼...그리고 위에 민노씨의 말대로 더욱 까칠하고 비판적 관점을 키우는...^_^


                                                                                                                                           - 까칠맨
올블과 블코... 가장 많이 들어가는 메타 블로그 사이트이다.
처음엔 올블을 주로 들어갔었는데...요즘은 블코에 들어가보는 횟수도
만만치 않게 늘었다 ^^

블코에서 오래전부터 준비했다는 "블로그 잇" 서비스가 오픈이 되어
과연 어떤 건가 하고 설치를 해보았다. 더불어 불업까지...

설치방법에 따라서 소스 삽입을 쉽게 하고...

그리고 블로그를 다시 실행해 보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와 같이 주요 키워드에 점섬 밑줄이 생기면서 링크가 생겼다.
그래서 클릭해 보면....
화면 중간에 노란색 포스트 잇 처럼 화면에 보이게된다.

아마도 내 블로그의 태그나 핵심 키워드를 다른 블로거와 매칭을 시켜서
불러오는 것 같다.

더불어 해당 키워드와 관련된 광고까지 곧 올릴 예정이라고 하는데....
심플하면서도 공유,소통을 하기에는 좋은 솔루션이라고 생각이 든다.

음..그런데....조금 불편한 점 발견....
일단 위 사진 처럼 특정 한 키워드의 블로그 잇이 실행되면 다른 키워드의
블로그잇은 실행이 되지 않는다.

해당 블로그잇을 없애야 다른 키워드의 블로그잇이 실행된다. 좀 불편하다...ㅡ,.ㅡ

그리고 아직은 광고를 붙이진 않은 것 같은데...
아이디어는 좋으나 광고주 입장에서 본다면 그다지 매력을 못 느낄 수 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블코 관계자껜 죄송...ㅡ,.ㅡ 광고주 입장에서 보다보니)

해당 블로그의 메인이나 포스트 자체도 아니고 블로그잇을 실행해야
거기서 자사의 광고가 노출 되는 것이다 보니...depth가 너무 깊은 것
아닌가 싶다.

물론 타켓팅은 확실하게 될 듯 하지만...아무래도 쉽게 자주 노출되어야
광고주 입장에서는 광고비를 지불하기가 쉽지 않을까?

더불어 블업이라는 추천제도도 시행하면서 메인 페이지도 개편한 블코...
고생많으십니다 ^^;

블로그잇도 더 사용을 해봐야겠다.
아직은 초반이라...ㅎㅎㅎ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블로그잇 링크 베타테스터 채널]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