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원정 16강이라는 목표를 달성한 우리 대표팀...잘했습니다. 아시아 최초죠? 일본이 아직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우리가 먼저 했으니까....ㅎㅎㅎ

저는 이번 대회를 유심히 보면서 딱 한가지 만 중점적으로 보았습니다.
2002년에는 감독인 히딩크를 중심으로 팀이 마치 군대와 같은 조직력과 투지를 가지고 4강의 신화를 이끌었는데
이번에는 어떻게 할까?

솔직히 허 감독의 역량이나 리더십에 대해서는 말들이 많지요? 그 부분은 논외이니 각설하고....
젊은 선수들로 구성된 팀을 이끌어 가는 중심에는 역시 박지성 선수가 있었습니다.
주장 완장을 찼다는 것 때문이 아니라 우리 대중의 눈에 보이는 경기할 때와 인터뷰 훈련 그외 시간의
그의 행동을 보면 참 멋지고 훌륭한 선수이다..이런 선수가 우리 나라에 있다는 것이 다행이다 라는 생각을
합니다.

아마도...16강 진출의 중심에는 감독보다는 박지성 선수가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이유도 거기에 있을 겁니다.
곧 국내 출판사에서는 박지성 리더십에 대한 책들이 봇물 터지듯이 나올 겁니다. ^^

예전 2002년 히딩크의 리더십을 각 기업이 본 받아야 한다면 난리가 났었죠...ㅎㅎㅎ
저도 그 책을 선물로 받아 읽어보았습니다. 하지만 히딩크는 좀 다릅니다. 그는 외국인이며 현장에 있는 선수의
시각이 아닌 어찌되었던 오더를 내리는 감독이라는 자리에 있었습니다.

그가 훌륭한 것은 외국인이기에 편견 없이 객관적으로 인재를 중용하고 적시에 맞는 전략을 수행하게 했다는것
그리고 강력한 카리스마와 강도높은 훈련으로 체력을 키움으로써 전사의 이미지를 가지게 했다는 것이죠

직장에 근무하는 저의 입장에서 또한 기업 HRD 업종에 근무하면서 많은 HR 담당자분들을 만나고 있는 상황에서
본다면 히딩크의 관점에서의 리더십 보다는 중간관리자 입장의 박지성 리더십에 더 관심이 갑니다.

실제 최근 HRD 담당하시는 부서장님들의 고민이 어떻게 보면 박지성에게서 찾아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그래서 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아래와 같이 정리해 보았습니다.


ppt로 허접스럽게 꾸며 보았습니다 ^^

지금 기업에서 작던 크던 부서를 담당하게 되는 간부되시는 분들의 역량 강화를 위해 고민하는 HRD 담당자들이
고민하는 부분이 실무 스킬은 낮은데 짬밥 때문에 간부가 되어서 리더가 되는 경우도 있고 실력은 좋은데
조직 관리가 안되어 퍼포먼스가 안나오거나 문제가 있는 리더도 있고....아...고민 많습니다.

그런 각 기업의 문제를 천편일률적인 리더십 프로그램으로 암만 교육을 시킨다고 될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그럼 제가 본 박지성 선수의 리더십을 한번 보겠습니다.

1. 그는 항상 솔선수범 합니다. 최고의 클럽에서 활약하고 주장 맡았다고 절대 뒤로 빠지는 것이 없습니다.

2. 뛰어난 축구 실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어릴적 왜소했던 체격을 극복할 수 있도록 피나는 훈련을 통해
   그 만의 실력을 가지게 되어 세계적인 클럽에서 뛰고 있고 지금도 월드컵 무대에서 이름을 날리고 있습니다.

3. 커뮤니케이션에 능통합니다. 팀 내부의 선후배 간의 소통도 상명하달 식의 소통이 아닌 참여식 소통이며
   언론 및 대중과의 커뮤니케이션 능력도 뛰어납니다. 말 솜씨가 예전과 많이 달라졌습니다.

4. 많은 경험을 통해 어려운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 지에 대한 리스크 관리가 뛰어 납니다.
   단지 A매치 경기를 많이 뛴 경력이 중요하지 않다는 아주 중요한 점입니다.

5. 후배들 섬길 줄 알고 팬을 섬길 줄 알고 자신을 낮출 줄 아는 서번트 리더십의 전형입니다.
   하지만 개그맨 유재석씨와는 또 다른...카리스마형 서번트라고 할까?

6. 그는 항상 겸손합니다. 절대 쓸데 없는 자신감은 표현하지 않습니다. 즉 뻥을 안친다는 거죠...
   기업에서 말만 번지르르한 리더들...정말 많습니다...ㅡㅡ

7. 하지만 경기에 임하는 것을 보면 냉정합니다. 경기도중 그를 견제하는 상대방 선수에 파울을 당해 쓰러져도
   화를 내는 경우가 극히 드뭅니다. 냉정함을 가진 리더는 어려움이 닥칠 때 조직을 버리지 않습니다.

8. 앞서 말한 것에 포함된 부분이지만 항상 웃는 얼굴로 친근한 이미지..은하철도의 철이 같은....^^
   대중이 편하게 옆집 오빠 동생 같은 이미지이지만 카리스마가 있는..그래서 광고 이미지에 알맞은....



어설프게 몇 가지 그의 장점을 리더십의 형태로 정리해 보았습니다.
현대 사회에서 기업에서 필요로한 부분을 거의 모두 가지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리더,중간 관리자와 80년대 이후 출생한 새로운 세대의 신입사원 간의 생각,습관의 차이에서 오는
조직의 갈등, 예전과는 다르게 현업 경험이 적어 실무 능력이 떨어지는 리더.....

박지성 선수의 행동 패턴을 잘 분석하면 그런 문제점의 해결 포인트를 잡아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어설픈 리더십 주절거림 이었습니다. ^_^

대한민국~~ 8강 까지는 가자!!
4강 가면....가카께서...4강 핑계로 4대강 그냥 밀어부친다....ㅡㅡ;


2007/12/25 - [PODCAST] - 리더십...리더는 어때야 하나? MB와 강호동과 유재석....
  1. Favicon of http://www.ㅌㅌ9.co.kr BlogIcon 뭥미 2010.06.24 18:58

    기업에서 따라했다가 망하기 쉽죠잉~~

  2. Favicon of http://choroku.com BlogIcon 초로쿠 2010.06.25 20:24

    줄곧 박지성 선수에 대해 조명 되었지만 리더쉽가 연계한 부분이 흥미롭네요. 잘 읽고 갑니다. ^^

    • 댓글 감사합니다. 제 일이 HRD 관련 일이다 보니 이런 것 중심으로 모두 보이네요 ^^ 그리고 이번 월드컵 국대를 이끈 것은 허감독이 아니라 박지성 선수라고 보여지고 있으니까 더욱 그런 것 같구요...

  3. Favicon of https://daegul.tistory.com BlogIcon 데굴대굴 2010.06.28 16:54 신고

    이제 얼마나 많은 책이 나올지... 벌써부더 ㄷㄷㄷ 합니다.

  4. ian 2010.07.04 09:54

    한국에서 조직을 이끄는 사람들이 해결 할 문제는 웬만해선 하나입니다. 여러가지 고칠 것 없고, 단순하게 딱 하나만 지키면 되거든요. 보통의 용기있는 (한명의) 일반 시민이 되면 됩니다. 다들 이걸 못합니다. 비열해가지고는 ㅎㅎㅎ

    어떤 자리에서 무언가를 떠맡고 있는 사람들의 기본 소양은 단순하지 않나요? 모든것을 다 할 순 없지만, 자신을 향해 날라 오는 화살을 피하지만 않으면 됩니다. 눈 질끔감고 피하다가는 너무 많은 사람이 다치기 때문에요. 그런데 대부분 다들 외면하드라구요. 비겁하게시리....

    • 조직의 리더에게 모든 것을 다 잘하길 바라는 조직원도 없습니다. 말씀대로 일관성 있고 신뢰할 수 있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면 다행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화살을 파하는 사람 너무 많습니다.
      저는...피하기엔...너무 면적이 넓습니다... ㅠ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