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아니 이제 어제지...ㅡ.ㅡ
아마도 국내에선 처음으로 블로그 서밋이 반포 센트럴시티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지금은 직접적인 업무는 하지 많지만...3년간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나름 많은 분들과
블로그를 통해 소통하고 있는 나로써는...현재 맡고 있는 교육사업과 블로그의 연결 고리를
찾아서 사업적으로 모델을 수립하고자 하는 의지가 너무나도 강한 상태였기에...
회사 경비 지원 받아..ㅋㅋ 참석하게 되었다.

그리고 오늘 강연자 중에 올블로그의 유정원 부사장은 학군 후배 겸 예전에 같이 교육 사업을
고민했던 훌륭한 후배...^^ 그의 강연을 잠시 디카로....화질이 영...ㅡ.ㅡ



14명의 이 바닥 전문가들께서 좋은 말씀을 많이해 주셔서...다 정리하고 싶지만...
졸립다...ㅠ.ㅠ
크게 몇가지로만 나누어서...

1. 행사장 분위기 및 진행

  - 처음 시행하는 큰 행사라 다소 미흡한 점 이해는 가지만... 일찍 온 참가자와 등록하는 절차가
    아주 매끄럽지는 않은 듯 하다. 조금 더 일찍 준비를 하셨으면 어떨런지...
    차와 약간의 간식은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RICOH | Caplio R2 | 1/8sec | f3.3 | ISO-154


사용자 삽입 이미지RICOH | Caplio R2 | 1/10sec | f3.3 | ISO-238

사용자 삽입 이미지RICOH | Caplio R2 | 1/14sec | f3.6 | ISO-238



사용자 삽입 이미지RICOH | Caplio R2 | 1/21sec | f4.3 | ISO-154
  1. Favicon of http://peopleware.co.kr BlogIcon 바비 2007.05.24 02:30

    후기2까지 읽고 한꺼번에 댓글을 적습니다.

    먼저, 제 발표를 좋게 생각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등록 부분은 제가 정진호님 블로그 http://lovesera.com/tt/181 에 적은 댓글을 참고해 주시고요.

    혹시 추후에도 행사를 개최하게 된다면, 미흡한 부분을 확실히 보완하도록 하겠습니다.

    참가해 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2. Favicon of http://2lix.com/ BlogIcon 2lix 2011.09.04 06:49

    좋은 블로그

KAIST '웹 2.0 특강' 지상중계 ④ 웹 2.0과 미디어
[중앙일보 2007-05-19 07:26]    
[중앙일보 황용석.류중희] 웹 2.0은 콘텐트 생산과 유통 방식의 진화이자 이로 인해 나타난 사회 문화의 새로운 조류를 뜻하기도 한다. 이는 미디어에 대해 우리가 갖고 있는 기존 관념을 빠르게 바꿔가고 있다.

15세기 독일에서 구텐베르크가 인쇄술을 발명한 이래로 우리 사회를 지배해온 매스미디어 체계는 공급자 중심적이었다. 미디어 체계의 혁신적 변화를 가져온 웹이 출현했을 때만 해도 읽기와 쓰기의 균형을 이루지 못하는 공급자 중심의 문화였다.

그러나 웹 2.0에선 읽기와 쓰기가 균형을 이뤄가고 있으며, 미디어 콘텐트의 협업적 생산 체계가 만들어지고 있다. 콘텐트의 생산자와 소비자가 분리되는 게 아니라, 생산자가 소비자이면서 소비자가 생산자가 되는 시대인 것이다.

웹 2.0은 전통사회의 집단 담화 공간인 우물터와 유사하다. 우물터는 다양한 사람들을 연결해주고, 정보를 공유하게 해주는 일종의 미디어 마당이다. 민요와 같은 협업적 콘텐트가 만들어지고, 우연적 에피소드가 끊임없이 교차하는 곳이었다. 또 개인이 자기 표현을 통해 감성적 카타르시스를 추구하는 공간이기도 했다.

웹 2.0의 결과물이라 할 수 있는 사용자 제작 콘텐트(UCC)와 같은 개인 저작물의 일상적 생산과 공유 체계, 위키피디아(wikipedia.네티즌 참여로 만드는 백과사전) 같은 집단적 글쓰기 등은 우물터와 비슷한 속성을 지닌다고 볼 수 있다. 이러한 미디어 시스템은 유동성.불확실성.임의성의 증가를 가져온다. 이에 따라 미디어 기업의 운영 원리 역시 이러한 특성에 맞춰 변하고 있다.

초기 웹의 운영 원리는 ▶다수 이용자를 확보해 규모의 경제를 달성하려는 트래픽 성과주의▶네티즌을 가능한 오래 사이트에 머물게 하려는 정주시간 극대화 전략▶울타리를 강고하게 유지해 사이트 안에서 서비스의 완전성을 추구하려는 풀 서비스 전략 등으로 대표된다.

그러나 웹 2.0시대는 ▶머무르는 데서 가치를 찾는 것이 아니라 이동하는 길목에서 가치를 찾는 연결 중심적 전략▶떠다니는 빙하와 같이 서비스 간 해체와 결합을 반복함으로써 장소(웹 사이트) 귀속성을 벗어나고 때로는 장소를 재구축하는 전략▶자본이나 기술의 결합이 인과성이 아닌 임의성에 의해 이뤄지는 현상▶규모의 경제에서 속도의 경제로의 전환 등을 특성으로 한다.

따라서 웹 2.0 환경에서 미디어 기업의 성패는 이용자의 본성과 욕구에 맞게 이질적인 것을 연결짓는 창조적이고 조합적인 사고를 하느냐 여부에 달려 있다.

황용석 건국대 신문 방송학과 교수

'정보 담아내기' 연연하기보다

'정보 넘나들기'에 자리 제공을

인터넷과 웹의 등장은 기존 미디어에 변화의 계기를 제공하고 있다. 양질의 콘텐트를 보유하고 있는 신문사나 방송사에 웹이라는 새 미디어는 기존 지면이나 화면의 한계를 뛰어넘어 언제 어디서나 가장 빠른 방법으로 소비자를 만나게 해주는 보완재로서 역할을 해 왔다.

그러나 이런 콘텐트를 단순히 전달하지 않고 모아 전달함으로써 콘텐트 가치를 극대화해주는 포털이 출현하고, 기존 미디어에서 다루기 어려운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소규모 미디어나 개인 블로그 등이 활발하게 등장함으로써 요즘 미디어는 다시 한번 변화의 단계를 겪고 있다.

기존 미디어가 전문가들에 의해 정선된 정보들을 많이 확보해 단일 채널로 소비자에게 전달한 반면, 웹 2.0 시대의 미디어는 전달 채널을 유연하고 다양하게 만들어 기존 정보 외에 소비자가 직접 참여해 정보를 확대 재생산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영화 '왕의 남자'에서 저잣거리에 멍석을 깔고 재주를 팔던 육갑.칠득.팔복은 갑자기 멍석 위로 나타난 장생과 공길 덕분에 많은 사람들의 박수갈채를 받는다. 기존 미디어가 더욱 많은 정보를 담아내는 것을 핵심 과제로 삼았다면, 이 시대의 미디어는 더욱 많은 정보가 자연스럽게 넘나들 수 있는 넉넉한 멍석을 제공하는 것을 과제로 삼아야 한다.

류중희 KAIST 정보미디어 경영대학원 겸직교수

KAIST 정보미디어경영대학원 웹 2.0 특강의 자세한 내용은 블로그(http://webtwo.kaist.ac.kr)에서 볼 수 있습니다.

  1. Favicon of https://e-zoomin.tistory.com BlogIcon e-zoOMin 2008.03.30 00:16 신고

    유사한 좋은 글을 저도 하나 퍼왔는데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분들이 연관하여 읽으면 좋을 것 같아 트랙백 겁니다.

  2. 햅메이커 2008.10.04 17:39

    유용한 정보 감사드립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