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기 이미지는 6월말 현재 KT 출자한 계열사의 구조도이다. 출처 전자공시자료]


오늘 눈에 들어오는 기사를 페이스북을 통해서 보게 되었다.


KT ‘이러닝·광고사업’ 출사표…12월 ‘KT미디어’ 설립


대기업에서는 흔히 있을 수 있는 신규 먹거리를 위한 출자(투자)라고 볼수 있는데 이러닝 시장에서는 바라보는 관점이 여러가지가 아닐까 싶다. 그래서 이러닝 분야 중심으로 향후 시장 재편에 대한 예상을 해볼까 한다.

필자가 알고 있는 정보로는 망 사업자로 이미지가 정해지고 사업 범위 역시 통신 플랫폼 사업에서 대부분이 나오고 있는데 글로벌 흐름을 보니 컨텐츠,미디어가 없으면 안되는 세상이 된것이고 그러다 보니 이런 저런 회사들에 투자를 해서 위 이미지 처럼 계열사를 많이 거스르게 되었다.

삼성이나 애플처럼 디바이스 제조를 하는 산업에는 뛰어들수도 없고 한국이라는 좁은 시장에서 아마존이라는 글로벌 커머스 시장을 뛰어들수도 없다 보니 컨텐츠와 미디어 그리고 규모가 커지고 있는 IPTV에 실어 보낼 수 있는 광고에 대한 사업을 단칼에 펼쳐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의도가 보이는 기사이다.

문재는 이러닝이다. 길게 말할 것없이 성인 이러닝 시장은 제도의 편협성과 전문 중소기업의 경영난 등으로 인해 대기업 몇곳만 생존하여 내년도 이후의 시장을 이끌어 갈 것인데 절대 강자인 크레듀와 휴넷,메가넥스트,사이버엠비에이가 일단은 생존을 할 것으로 보여졌다.

그런데 오늘 기사를 보면 이노에듀를 인수한지 얼마안되었는데 왜? 라는 의구심을 가질 것이다. 나역시 그랬는데 천천히 살펴보면 다음 행보가 예측이 된다.

- 현재 교육 관련 출자회사 : 케이에듀,케이티 오아이씨,사이버엠비에이

케이에듀는 오래전 압구정동에 있던 정보학원이라는 입시학원을 인수한 후에 초중고등 이러닝 서비스를 하는 회사로 만들었는데 현재 학생 대상 이러닝 역시 메가스터디와 비상교육 등 일부 대형 기업이 절대적인 점유율을 가지고 있어 그렇다할 실적이나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전년도 당기 순손실이 24억원이나 된다.

케이오아씨는 영어교육 전문교육 계열사로 최근 적극적인 행보를 하고 있으나 영어교육 시장 역시 B2C의 부진 등으로 인해 전년도 4억여원의 순손실을 보이고 있다.

사이버엠비에이의 경우 전 크레듀 대표인 김영순 대표를 영입하고 새로운 임원들을 채용해서 내부 정비와 사업의 안정화를 꾀하는 듯 하다. 주는 이전과 다르게 학점은행제 중심의 평생교육사업과 기업위탁 이러닝은 비중이 많이 줄어든 듯 하다. 그리고 KT의 계열사가 되다 보니 스마트러닝에 대한 박차를 가하는 듯 한데 스마트러닝의 범위는 정확히 어떤 건지 모르겠다. 디지털교과서 시장을 바라보는 것인지 환경을 위한 인프라구축인지 콘텐츠 기획 개발인지는 두고 봐야할 듯 하다.

일단 이상과 같이 3개 계열법인이 있기에 KT미디어에서의 이러닝은 어떤 분야가 될지 궁금해 지기 시작했다. 필자 예상으로는 부진을 겪고 있는 케이에듀와 케이오아이씨는 미디어로 흡수가 될 가능성이 커보인다. 기업성인교육과 다르게 이들 서비스는 가정의 스마트 TV,학교의 ICT 환경에서 충분히 커버가 되는 분야이기 때문이다. 단 사이버엠비에이의 경우 "위탁운영"이라는 부분도 있고 편입된지 얼마안되어 굳이 흡수할 필요는 없을 듯 하다. 관건은 스마트러닝 분야이다.

필자의 생각으로는 디지털교과서 시장의 맹주는 아마도 디바이스 제조업체가 될 가능성이 크다. KT미디어는 그렇기 때문에 애초에 디지털교과서의 모바일과 소셜환경을 구축하는 인프라 부분을 선점을 하는 것을 전략으로 가지고 가는 것이 어떨까 싶다.

KT미디어의 이러닝 사업분야는 potion이 크지는 않을 거라 예상한다. 하지만 두개 계열법인을 흡수하고 사이버엠비에이와 역할 분담을 한다면 타 사 대비 경쟁력은 가지고갈 수는 있다.

하지만 내년 이후 성인 이러닝(기업교육 등) 시장의 독점화는 점점 심화될 것이 분명하다.
크레듀의 독주이다. SDS멀티캠퍼스의 이러닝 부분이 자연스럽게 흡수가 될것으로 예상되며 지식콘텐츠 사업이나 삼성그룹의 외주 위탁 규모가 더 커질 전망이다. 그리고 영어말하기 평가 OPIc를 중심으로하는 외국어교육사업도 올해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다. 문제는 자발적인 사업,시장의 확장 및 확보가 아닌 그룹의 외주성 규모의 증가로만 만족한다면 그 수준에서 머물것이 틀림이 없을 것이다. 지식컨텐츠,모바일,소셜,기업위탁,영어 등의 사업이 유기적으로 연결될 수 있는 오거나이징 기능이 절대적으로 필요할 것이다.
지금 예상으로는 내년 매출 규모로 본다면 1천억원 수준까지는 갈 수 있을 것이다.

나머지 2위권 휴넷,메가넥스트 등은 여러가지 호기임에도 불구하고 컨텐츠와 서비스의 시장 지향적 전략이 없으면 크레듀와의 격차는 물론 시장에서의 위치도 흔들릴 수 있어 각 사만이 가지고 있는 고유 차별 포인트를 적극적으로 살리는 것이 생존 전략이 될 듯 하다. 괜히 1위 크레듀를 따라가겠다는 엄한 생각은 안하는 것이 좋을 듯 하다.

이상은 필자가 오래 근무한 시장이었고 근무했던 기업들이었기에 현재 시장 동향을 보고 개인적으로 예측한 것이며 모든 자료는 금감원 전자공시자료에서 확인하면 된다.

 

(직접 아이패드에서 쓴 나의 흔적...^^)

최근 블로그와 트윗,페이스북 등과의 관계에 대해서 말씀을 하시는 분들이 솔솔 나오고 있다. 예전 블로그 친구였던
분들 중에 특히...내가 자주 말씀을 나눈 분들...

나 역시...특히 페이스북이라는 괴물 같은 놈을 만나고 나서는 나의 블로그...이 버럭질 마당이 아주 황폐해 가는 것을
너무나 잘알고 있다.

분명 블로그와 신형 소셜 서비스들은 차이가 있다. 뭐가 다르냐고 물어오시는 분들이 많은데....난 이렇게 구분을
한다.

* 블로그는 "나와 나의 생각이 한 화면에서 정리가 되는 곳"이며 그것을 표현하는 것은 글,사진,음성,영상 등
  사용가능한 모든 미디어적 활용이 포함된다.

  또 이렇게 비유할 수 있을까? 블로그를 "중간고사"라고 본다면 다른 소셜은 "쪽지시험" ^_^ 하나의 포스팅을 하려면
  많은 생각과 준비와 조사 등을 해야 한다(나는 그렇다. 다 그런 일반론은 아니라는...) 그리고 시간이나 생각의
  흐름에 따라 단락을 구성해서 논리적으로 정리하고자 노력을 많이 한다.

*  페이스북은 "앎(know)의 연결고리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간의 공감대를 주절거리는 곳" 이다.
   블로그 역시 구독자와 친분이 있는 블로들끼리의 네트웍이 있지만 페이스북은 "친구"라는 고유한 네트웍 기능이
   있어 내가 말하고 표현하고자 하는 것에 대한 공감(주로 좋아요로 표시)이 바로 피드백이 오는 장점이 있다.

   그래서 다 그런 건 아니지만 페이스북에서의 사상의 차이,가치관의 차이로 일어나는 차이는 블로그나 트윗보다는
   상대적으로 적다고 본다.

   특히 사진과 링크를 활용하는 공감대 형성은 아마도 최강이 아닐까 싶다. 각 기능이 전문화된 많은 소셜서비스
   들이 있지만 페이스북에 탑재가 되었을 때 그 파워가 더해진다고 본다.

   내가 생각하고 있는 것들을 일방적 배설의 느낌도 있지만 그 보다는 그에 대한 친구들의 호응을 기다리는 왠지
   "기다림"의 미학이랄까? ^^ 그런게 있다. 어떻게 보면 사람의 심리를 아주 알고 하는 듯한. 무서운 마크...ㅡㅡ;

* 트위터는 "배설과 섭취"의 場이다. 우선 페이스북보다는 느슨한 네트웍이다. 그냥 일방적으로 따라 다닌다.
  그리고 누군가도 나를 따라온다. 일단은 누군가 뱉어내면서 시작이 된다. 멘션와 리트윗이 생산라인이다.

  가장 빠르게 최신 시장의 현황을 파악할 수 있다. 타임라인에 올라오는 모든 트윗의 진위는 문제가 안된다.
  원래 태생이 그런 놈(?)인데 그것을 뭐라고 씹어 대는 찌라시 몇몇 사람들은 우수울 뿐이다.
  트위터라는 곳이 원래 그런 것이다. 그 중에 스스로 알아서 골라서 취득을 하면 되는 것이다. 싫으면
  언팔하고 블락하면 되는... 문제가 생기면 정당하게 비판과 논리를 앞세워 토론하면 된다.

  가장 역동적인 곳이 트윗이기는 하다. 나는 보통 트윗과 페이스북에 올리는 글을 연동하기를 자주한다.
  똑같은 주제로 양 쪽의 반응이 궁금하기 때문이다. 많은 차이가 있다. 위에 설명한 대로다.

차이에 대해서 내 기준대로 간단하게 알아보았는데...본 포스트의 핵심은 블로그다. ㅡㅡ;

블로그를 꾸준하게 다시 시작을 해야하는 이유는....이 블로그를 통해서 새로운 나를 찾게 되었고 그로 인해
지금의 내가 있기 때문이다. 까칠맨이란 새로운 이름을 정해준 곳도 이 블로그이다. 새로운 분들을 만나
많은 분들을 만난곳이 이 블로그이다.

그리고 감성적이고 짧은 글을 자꾸 쓰다보니 논리력이 떨어지고 문장 구성력이 허접해 지는 것을 느낀다.
초심으로 돌아가 이 까칠맨의 버럭질을 다시 손질하고 잘 돌봐야겠다.
하루 방문객은 중요한게 아니다.

그냥...블로그는 "나"이기 때문이다. 


2008/07/29 - [웹 2.0] - 나에게 있어 블로그란... 
  1. Favicon of https://daegul.tistory.com BlogIcon 데굴대굴 2011.05.30 11:57 신고

    새로운 곳에 가시면 새로운 나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응!?)

 
- MOT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
- 커뮤니티가 합쳐진다.(의미있는 커뮤니티를 찾아낸다)
- 포탈 -> SNS(무선인터넷 환경) : SNS는 사람을 끌어모은다. 왜? 정보는 사람이 만든다.
- 최고의 콘텐츠는 '정보' -> 정보를 매개로한 '사람'으로 변화했다.
- 구글의 침공과 페이스북의 침공은 차원이 다르다.(사람 기반의 신뢰)
- Mining => Opinion Making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