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만에 마케팅 업무를 담당하여 새로운 시작을 하고 있다.

이전과 다른 것이라면 지금은 스마트폰과 페이스북이 수단이 아닌 목적이 되어 있다는 것. 쉽지 않다. 아니 쉽다.단, 마케팅을 할 것이냐 소비자와 커뮤니케이션을 할 것이냐에 대한 나의, 우리의 노선만 확실하게 정하면 될 것이다. 하지만 기업은 실적과 이익을 정해진 시간안에 보여줘야되기 때문에 우리 것을 써 달라는 '마케팅'을 머리를 짜내서 할 수 밖에 없는 것은 어쩔 수 없는 현실이다.

우리의 서비스를 소비자가 떠들 수 있도록 만들게 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인데 결국 이야기 꺼리를 제공하여 커뮤니케이션을 유도할 수 있는 멍석을 어느 곳에 얼마나 크게 깔아 줘야할 지 고민이다.

물론 서비스의 퀄리티는 기본!!

솔루션을 소비자에게 제시하려고 고민하지 말고 그들에게 솔루션을 받아보자.아무래도 그게 모범 답안에 가깝지 않을까?

 



  1. Favicon of https://maggot.prhouse.net BlogIcon 한방블르스 2012.03.04 02:00 신고

    새로운 일 잘 되시길....
    개인적으로 야나이 다다시 유니클로 회장을 존경하지는 않지만 그의 장사에 대한 생각은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장사라는 게 온통 '파는 것'에만 집중하고 있었습니다. 비즈니스는 고객이 '사주어야'하는 이뤄지는 것인데, 파는 것에만 집중하는 상업주의는 잘못됐다고 생각합니다.

    • 예 한방님 조언 감사드립니다 ^^ 그런데 그런 관점의 변화를 가지는게 참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저부터도... 유니클로 사례는 자세히 좀 살펴볼께요~~

  2. Favicon of https://zombi.tistory.com BlogIcon 좀비 2012.03.04 23:16 신고

    아마도 요즘 제가 하는 고민과 비슷한 것 같군요.. ^^ 정해진 시간이라는 것이 내 맘 같지 않아서 말이죠..

    • ^^ 좀비님도....막 태어나려는 서비스 마케팅을 하려다 보니 쉽지 않습니다. 관련된 이해도가 충분치 않은 환경도 만만치 않구요..ㅎㅎ 그래도 해야죠~~~ 그나저나 언제 함 뵙죠? ^^ 풍림화산님은 업무 때문이라도 함 뵈려고 하긴 하는데...

    • Favicon of https://zombi.tistory.com BlogIcon 좀비 2012.03.06 22:37 신고

      그러게요.. 풍림화산도 그렇고 한방블르스님도 그렇고 뵌지 꽤 되어서리.. 얼굴 한번 맞대봐야죠.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