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2


지난 5월 7일 저녁에 역전의 용사(?)인 블로거들 모임이 있었다. KG그룹에서 모바일 결제 서비스 '엠틱(mtic)'에 대한 소개를 하는 블로거 간담회 자리에 참석을 했었고 위 사진은 담당 과장께서 그룹에 대한 소개를 하는 장면.


스마트폰이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필수품이 되어버린 지금, 통화 기능만으로 쓰지 않는 현실에서 대체할 수 있는 기능 중 하나가 바로 전자 결제,전자 지갑이 아닌가 싶다. 기술적인 부분은 잘은 모르겠지만 소비자 입장에서 본다면 두꺼운 신용카드,멤버십카드 등을 지갑에 넣고 가지고 다니는 것이 여간 신경쓰이는 게 아니였다. 모빌리언스가 서비스하고 이쓴 모바일 결제 서비스 엠틱 앱은 오래전에 다운로드했었는데 사실 사용을 하진 않았었다. 약간의 두려움? 뭐 그런게 있어서... 아마도 처음 사용하시는 분들은 거의 다 그러시리라... ^__^ 각설하고 그날 현장 소개를 하면서 이야기를 풀어보자.



Apple | iPhone 4S | 1/20sec | F/2.4 | ISO-125


강남역 근처에서 비밀리에(?) 모인 오래된 블로거들과 자리를 함께 했다. 워낙 쟁쟁한 분들. 나는 주최측의 농간(?)으로 같이 참석하게 되었다. KG 그룹 김정훈 과장이 그룹에 대한 소개를 하는 중. 이러저러한 계기로 그룹에 대한 이해도는 높은 편이어서 딴 짓을 좀 했다.-__-;



Apple | iPhone 4S | 1/60sec | F/2.4 | ISO-50


엠틱 담당자께서 엠틱이 무언지 열심히 알려주시는 중. 기능적으로는 상당히 심플하다. 하지만 아이폰의 경우 UI가 약간은 고풍스러운 느낌이라 자꾸 쓰게 만드는 매력은 떨어지는 것이 사실. 요즘은 모바일 UX,UI가 사용율에 상당한 영향도 끼치고 있기에.



Apple | iPhone 4S | 1/30sec | F/2.4 | ISO-50


모바일 상품권, 쿠폰, 후불결제 등 다양한 형태의 서비스가 가능하다. 바코드를 생성해서 읽고 결제하는 형태인데 바코드를 2~3분 마다 갱신해 줘서 혹시 모를 사고에 대비를 할 수 있는 깨알 같은 운영을 한다. 설명을 들어보니 금융결제원하고의 제휴도 되어 있어 CMA계좌까지 가능하다고...ㅎㅎ 몰라서 그렇지 알아보면 참 다양한 방법들이 이미 존재하고 있다. 게다가 모바일 결제 뿐만 아니라 사용 가맹 온라인몰에서의 결제까지 연동이 된다고 한다. 이래서 알아야 뭘해도 한다는 말이.


대략 서비스는 이렇다고 하는데 소비자가 기업들이 이러한 서비스를 어떻게 활용하고 도움을 받을 것인지가 나의 궁금함이고 고민꺼리이다.



Apple | iPhone 4S | 1/60sec | F/2.4 | ISO-50


제주도 여행을 가는 분들은 엠틱 사용을 한 번 고려해 보시길. 100여개 관광지와 가맹 제휴를 해서 사용이 가능하다고 한다. 실제 엠틱 앱에 들어가면 제주도 주요 관광지 사용처만 따로 모아서 소개를 해주고 있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데 아직 많은 분들이 몰라서 사용율은 높지 않은 듯 하다. 인터넷 할인가로 결제가 가능하다고 하니 귀찮게 여행지도 들고 다니지 않아도 되고 일석이조가 아닐까 싶다.


설명을 듣고 찾아 보니 엠틱과 세종대학교가 제휴를 해서 세종대학교 내 모바일 페이먼트 존을 형성해서 신용카드 관계 없이 학생들이 스카트폰으로만 결제와 서비스를 이용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얼마나 많은 학생들이 사용할지는 좀 더 지켜봐야겠지만 이런 시도를 통해서 단순 결제 뿐만 아니라 다양한 학교 행정 서비스의 모바일 활용 가능성도 높아지지 않을까 싶다. 


엠틱 상품권을 직접 현장에서 써본 것도 잠깐 공유를 할까 한다.


Apple | iPhone 4S | 1/40sec | F/2.4 | ISO-50


위 사진은 엠틱 상품권으로 편의점 CU에서 결제한 영수증인데 여러 곳에서 결제를 해 봤는데 크게 불편하거나 결제 프로세스에 문제는 없었다. 아마도 CU에서 가장 많이 이용을 하고 있다 보니 각 현장에 잘 홍보와 교육이 되어 있는 듯 하다.


영화관 중에 CGV(CGV 화정점)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고 하여 주말에 엠틱으로 결제하여 영화표를 구매해서 영화를 봤는데 시스템에 엠틱 전용 결제 기능 버튼은 없이 조금 찾아서 해야 하는지 담당자가 서툴러 옆 매니저에게 확인해서 크게 어렵지 않게 결제.


저녁에 혹시나 해서 도미노피자 화정점에 들러 방문 구매를 하기 위해 주문하고 엠틱을 제시했더니만 온라인 웹 사이트에서만 사용하는 것 아니냐는 둥 결제하는 데 전화번호가 추가로 필요하니 불러달라는 둥 하다가 안되어 여기저기 전화를 했는데... 결국 결제 방법을 찾지 못하고 있어 그냥 포기. 피자를 먹기 위해서라기 보다는 실제 사용가능한 가맹점이라고 안내가 되어 있는데 안될 경우에는 고객의 불만은 가맹점보다는 서비스 회사(엠틱)에 화살이 돌아갈 수 밖에 없다.


해당 화정점만의 문제인지 전체적인 프로세스의 문제인지는 모르겠으나 사용자 및 가맹점 확산을 위해서는 이러한 부분은 꼼꼼하게 체크하는 것이 어떨까 싶다.


아무튼 스마트폰 활용하는 여러가지 케이스 중에 가장 활용도가 높은 것이 이러한 결제 시장이라 보는데 미국의 PAYPAL이나 SQUARE 정도의 규모나 수준이 되기에는 한국 시장이 상대적으로 좁은 것은 사실이다. 그렇기 때문에 유사 문화권인 아시아권까지의 확대를 노려보는 것도 시작 단계에서 같이 추진해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하다.


모르지 않은가? 혹시 카카오에서 자사 회원들만 잘 잡아도 자체 결제 시스템을 만들어 사업을 벌일 지도 :)



  1. Favicon of http://blog.enter6.co.kr BlogIcon 엔실장 2013.05.28 18:59 신고

    모바일 결제는 보안 문제 때문에 더욱 관심이 쏠리는 듯합니다.
    안드로이드는 그렇다쳐도, 아이폰 보안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네요.
    그래서 아직까지 모바일 결제가 꺼려지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당 ㅎㅎ

  2. ㅇㅇ해 2013.09.25 23:36

    제가 엠틱모자일상품권을 가지고잇는데여

    이거 엠틱모바일상품권 제시하면 씨유에서 이용가능한가여?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