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업(상품,서비스)기획을 하라는 명령(order)을 소속된 조직으로 부터 받을 수 있다. 조직이 아니더라도 개인 스스로의 가치를 위해서 새로운 그림을 그리고 실행하기 위한 절차를 준비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경우 생길 수 있는 몇 가지 고민해야할 부분에 대해서 경험을 토대로 정리해 볼까 한다.



1. 멀리서 찾지 마라.

신규사업을 고려하는 이유는  두 가지가 있다. 기존의 사업이 어느 정도 안정화 되었지만 주식회사로써 주주의 이익을 극대화 하기 위해 무언가 새롭게 내놓아야 하는 것과 지금까지 해왔던 사업이 모두 어려워져서 새로운 돌파구를 찾기 위한 것인데 미안하게도 후자의 경우 그 성공률은 굉장히 드물다.그 이유는 이미 다 아실 듯. 각설하고.

전자의 경우에서 이야기를 해 본다면 안정적인 기존 사업군을 배제하고 신 먹거리를 찾으라 하는 데 열이면 아홉은 고민만하거나 런칭을 해도 실패를 할 가능성이 높다. 기존 사업과의 연관성을 고려하지 않고 한다는 것은 엄청난 마케팅 예산과 조직이 뒷받침 되어 있다는 전제 조건에서나 가능하다.

소비자들에게 친숙한 기존 서비스,브랜드를 왜 버리고 뜬금없이 새로운 것을 찾으려 하는가?

아마도 이 부분은 실무진 보다는 경영진의 집착아닌 집착 때문에 일어나는 경우가 많을 것이다. 실무진은 이러한 것도 설득하고 극복해야 하는 이중고를 겪을 수 밖에...


2. 인프라,네트워크를 확인해라.

세상 살아가는 것도 사람과 사람들이 부대끼며 이뤄지는 것인데 사업 역시 마찬가지이다. 자사의 역량으로 모든 것을 이룰 수 있다 판단하여 직접 리스트를 떠 안고 하는 것 처럼 바보 같은 짓은 없다. 

기획자는 해당 사업 아이템을 선정 또는 상부로 부터 받았을 때는 조직 내 가용한 인프라와 관련 네트웍을 고려해서 밑그림을 그려야 한다. 그래서 어려운 것일 수 있는데 이런 부분을 간과하고 기획단 구성을 하게 되면 차후에 메인 프레임까지 바꿔야 하는 경우가 발생할 수도 있다. 이런 과정이 반복되게 되면 기획을 해야하는 실무 진에서는 지쳐서 추진력을 상실할 수 있다. 물론 경영진에서도 흔히 말하는 '뒷북'을 치는 경우도 허다하고.


3. 왜? 라는 의심을 해봐야 한다.

스스로 사업 아이템을 찾아서 하는 경우보다는 오더를 받았을 경우에 주로 해당될 수 있긴 한데 그 신규 사업 아이템에 대해서 오더를 내린 배경이나 이유를 정확히 파악을 해야 한다. 경영진이 그런 생각을 하게된 배경을 확실하게 인지를 해야 실행단 그림을 그릴때 반영이 될 수가 있다. 물론 경영진이 하라는 대로 한다고 모든 사업이 성공적으로 스타트를 할 수 있는 건 아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자신이 오너가 아닌 이상 내부 조직 경영진들과의 목적성과 목표의식을 같이 하지 않으면 배는 산으로 갔다가 계곡으로 추락하게 된다. 자신있게 경영진들과 이야기할 수 있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기획자는 분석과 비판 능력을 가지고 있는 것이 좋다. 


4. 지속가능 한 모델인가?

신규사업, 말은 참 좋다. 그리고 그럴싸 하다. 하지만 열어놓고 전설의 서비스로 사라져가는 것들이 얼마나 많은가? 필자 역시 그러한 서비스들을 만들어 보기도 하고 아직도 유지가 되는 건도 있다. 그 만큼 스타트보다 중요한 것이 지속성장이 가능한 사업(또는 서비스)냐에 대한 고민을 많이들 못하는 것 같다. 아니 안할 수도 있다. 이 역시 눈에 보이는 결과(일단 새로운 거 뭐라도 하나 열어보자 라는 심뽀?)에 연연하다 보면 당연히 무시 당하기 일수다. 고작 한다는 것이 엑셀로 다음 반기, 차년도 예상 실적 균등하게 정리해 놓은 것이 다라는 것.

지속성장 가능성을 고려한 기획이라면 기업의 핵심가치와 기존 사업에 대한 냉정한 분석 그리고 조직의 역량 등 까지 고려되는 것이 최적이다. 기존 사업이 흔들거리는데 신규 사업에 자금과 조직을 투자할 수 있는 경영진은 없기 때문이다. 결국 위 1,2번과도 일맥상통하는 부분인데 그렇기 때문에 신사업 기획이라는 것이 단지 아이디어,컨셉,실행력만 가지고서는 어렵다는 것이다. 

소비자들이 이 서비스를 이 상품을 왜 쓰고 구입을 해야하는 가에 대한 원론적인 고민이 없다면 제 아무리 기발한 아이디어라도 그것은 진짜 아이디어로 생을 마감하게 되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걸 무리하게 추진해서 런칭을 한다선 치더라도 좋은 결과를 얻어내긴 너무나 어렵다.


기존에 이미 알고 있거나 경험한 분들도 많을 것이다. 필자가 20년 조금 안된 조직생활에서 신규사업 또는 회사 설립 등을 하면서 직간접적으로 경험한 것을 4가지로 정리를 해본 것이니 정답은 아니라는 것을 미리 밝혀둔다.

솔직히 말해서 아무것도 없는 '無'에서 '有'를 창조하는 것은 요행을 바라는 것일 수 있다. 기업의 구성원 입장에서 새로운 무언가를 그려내야 하고 숙제를 받게 되면 당연히 고민이 될 수 밖에 없지만 없는 것에서 '창조'를 하려고 하지 말고 '융합' 또는 '확대'를 하려고 관점을 바꿔 보면 훨씬 쉽게 진행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많은 지인들 특히 후배들과 이러한 부분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면서 작지만 도움을 줄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아서 정리한 번 해 보았다.

- 終


  1. Favicon of http://www.freedomsquare.co.kr BlogIcon 전경련 자유광장 2013.07.10 11:25

    신규사업 오픈에 정말 좋은 정보네요.감사합니다^^

+ Recent posts